• 2021 3 30 이전 예약된 모든 항공권 대상 변경 수수료 면제
  • 항공권 종류 목적지에 상관없이 여행 변경 가능, 안심할 있는 여행 계획 지원

델타항공은 2021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더욱 유연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항공권 변경 수수료 면제 정책을 연장한다.

에드 바스티안(Ed Bastian) 델타항공 CEO, “2020년은 어느 때보다 유연한 서비스 제공이 중요했던 해였다. 델타항공은 항상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팬데믹 상황 종식 이후에도 고객들이 델타항공을 믿고 여행할 있도록 이번 변경 수수료 면제 연장을 비롯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전했다.

델타항공은 2021 3 30 전까지 구매한 미국 국내선 국제선 항공권에 대한 변경 수수료를 면제한다. 이를 통해 델타항공을 이용하는 고객은 항공권의 종류 목적지에 상관없이 추후 여행 일정 변경이 가능해 안심하고 내년 여행을 계획할 있다.

이번에 시행되는 변경 수수료 면제 정책은 중간좌석 예약 차단 탑승률 제한을 통한 안전거리 확보 정책을 포함해 고객에게 더욱 신뢰할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더욱 유연한 서비스를 위한 델타항공의 노력: 변경 수수료 폐지

이와 더불어, 북미지역에서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권의 변경 수수료가 영구적으로 폐지된다.

변경 수수료가 폐지되는 항공권은 다음과 같다:

  • 북미지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권 (조인트벤처 파트너사와 코드쉐어 파트너(Codeshare Partner) 사의 항공권 포함)
  • 베이직 이코노미 항공권은 해당 없음.

또한, 델타항공은 다음과 같은 조치를 통해 고객의 니즈를 기반으로 한층 유연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 150 달러 상당의 재예치금 재발행 비용 면제 (베이직 이코노미 항공권은 해당 없음)
  • 출발일 기준 72시간 이내 항공권 변경 취소 가능 정책 폐지
  • 항공권 변경으로 인해  발생한 차액은 향후 크레딧으로 델타항공 항공권 구매에 활용 가능
  • 기존 2020 3 1 이후 출발 예정인 항공권의 전자 크레딧 유효기간을 2022 12월까지 연장 (2020 4 17 구매된 항공권에 한함)

상기 내용 관련, 델타항공 고객은 델타항공 공식 홈페이지 내 나의 여행페이지 및 플라이 델타(Fly Delta)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손쉽게 일정 변경이 가능하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https://ko.delta.com/kr/k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델타항공은 델타 케어 스탠다드를 바탕으로 100여 가지 이상의 방역 조치를 실시하여 고객의 건강을 보호하고 있으며, 더욱 간편한 여행 계획을 위한 인터랙티브 노선도(https://ko.delta.com/us/ko/plan-your-next-trip/where-we-fly) 제공하고 있다.

 

Related Topic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