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이 항공기단 간소화 및 현대화의 일환으로 중고 보잉 737-900ER 29대 추가 도입과 중고 에어버스 A350-900 7대에 대한 리스 계약을 체결했다. 연비가 뛰어난 신규 항공기 36대를 기단에 도입하여 고객 경험을 더욱 향상시키는 동시에 지속가능하고 더욱 간소화된 항공기단 재정비 작업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델타항공 에드 바스티안(Ed Bastian) CEO는 “추가 항공기 도입은 델타항공의 미래를 위한 투자이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에서 델타항공의 정교하고 혁신적인 항공기단의 재정비를 통해 여행 수요 회복에 발맞춰 성장하고, 고객 경험 향상과 우리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델타항공은 팬데믹 상황으로 인한 여행 수요 감소를 계기로, 연비 효율성이 낮은 구형의 장거리용 항공기인 보잉 777 18대를 비롯해 단거리용 항공기 MD-88 및 MD-90을 퇴역시키고 더 합리적인 비용으로 차세대 항공기를 도입하는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델타항공의 회복을 위한 주요 요소인 장거리용 항공기 재정비 작업은 수익성을 확보하며 미래 성장의 기반이 되어줄 것이다. 또한, 델타항공은 주력 기종인 A350을 활용해 세계적 수준의 고객 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화물 수송 역량 강화 및 단가 절감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실현에 기여하고 있다.

차세대 항공기 A350은 교체 대상인 보잉 777 항공기 대비 좌석당 연료 효율이 21% 향상된다. 이에 따라 델타항공의 탄소 배출량 저감 캠페인 “Flight to Net Zero”와 함께 탄소 중립 항공사로 거듭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단거리용 항공기인 보잉 737-900ER 29대 또한 기존 항공기를 보완할 예정이다.

델타항공은 항공기 임대 업체인 에어캡(AerCap)을 통해 A350을 리스하고, 글로벌 항공기펀드 운용사 캐슬레이크(Castlelake)의 펀드 자금을 통해 총 29대의 보잉 737-900ER 중 27대를 매입할 예정이다. 나머지 2대는 캐슬레이크의 자금 조달을 받아 도입한다. 두 거래 모두 종결 조건에 따라 이행되며, 해당 항공기의 인도 일정은 2022년 1사분기부터 시작되어 조정 후 본격적인 운항에 투입된다.

델타항공은 이번 체결로 도입될 A350 항공기 7대 외에도 현재까지 A359 항공기 15대를 운항하고 있으며 20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현재 신규 항공기 A350-900은 인천-애틀랜타, 인천-디트로이트 노선에서, A330-900neo 항공기는 인천-시애틀 노선에서 운항 중이다. 보잉 737-900ER 29대를 더하면, 델타항공은 총 159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된다.

지난 4월 에어버스 A321neo 25대 추가 주문에 더해 이번 계약이 진행되었으며 내년에 인도되는 항공기는 델타항공 항공기 중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좌석이 제공될 예정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