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은 다가오는 봄에도 고객에게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 국적 항공사 유일하게 중간좌석 예약 차단 탑승률 제한 조치를 오는 2021 4 30일까지 연장한다.

델타항공은 고객의 편의와 안전을 고려한 기내 환경을 마련하고자 지난 2020 4월부터 중간좌석 예약

차단 탑승인원 제한 조치를 시행해왔다.

렌치(Bill Lentsch) 델타항공 고객경험부문 최고책임자는, “우리는 고객이 안심하고 델타항공을 이용할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으며 최근 더욱 여유로운 기내공간 덕분에 마음 편안히 여행할 있었다는 고객의 긍정적인 피드백을 많이 받고 있다, “우리는 지속적으로 감염사례와 백신 접종율과 관련해 중간좌석 예악 차단 조치의 효과를 평가 관리하는 동시에, 무엇보다도 중요한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있는 방식으로 상품과 서비스도 다시 재개할 이라고 전했다.

중간좌석 예약 차단 조치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델타항공 공식 홈페이지 (https://ko.delta.com/kr/ko)에서 확인 가능 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안심할 있는 여행

중간좌석 예약 차단 탑승률 제한 조치에 더불어, 델타항공은 고객이 안심하고 향후 여행을 계획할 있도록 다음과 같은 다양한 방역 조치를 실행하고 있다:

  • 출국 , 편리하게 해외 여행지별로 코로나19 검사요건을 확인할 있도록 목적지 상세정보 현지 코로나19 검사 장소 관련 정보 제공
  • 자사 모바일 플라이 델타(Fly Delta) 디지털 컨시어지 서비스를 통해 항공편 예약, 코로나19 검사 일정 확인, 필수 구비 서류 검증 서비스 제공
  • 델타항공의 위생과 방역을 전문적으로 담당 감독하는 클린 앰버서더(Clean Ambassador), 전세계 55 공항에 파견
  • 애틀랜타, 보스턴, 뉴욕-JFK 시애틀에 구축된 공항 코로나19 신속진단 검사소를 델타항공 허브 공항인 미니애폴리스 디트로이트 공항에도 확장 구축
  • 델타 베케이션 (Delta Vacation)에서는 2021 4월까지 예정된 여행 대상으로 시설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한 호텔 리조트에 한해 예약 진행
Related Topic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