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이 미국-아시아 화물 노선 스케줄을 업데이트하였다. 델타항공은 6월부터 인천-디트로이트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인천-LA 노선을 4, 인천-애틀랜타 노선을 3 운항할 예정이다. 화물기들은 주요 의료 장비를 포함한 다른 화물을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운송한다.

애틀랜타와 로스앤젤레스 노선에는 보잉 777-200ER 항공기가디트로이트 노선에는 에어버스 A350-900 항공기가 투입될 예정이며  항공기 모두 국제선에서 최대 42톤의 화물 운송할  있다애틀랜타와 디트로이트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한 화물은 미국 국내선 여객기로 옮겨져 미국 전역으로 운송된다.

델타 화물 부사장  (Shawn Cole) 의료진들에게 중요 의약품을 전달할  있도록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세계적 공급망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델타항공이 아시아-미국 구간의 증편을 통해 의료장비 수요증가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있도록 기여했다는 점이 매우 자랑스럽다.” 밝혔다.

델타항공은 비운항 항공기를 주차하는 대신 화물 전세기로 활용함으로써 안전하고 신뢰할  있는 방식을 통해 생필품을  세계로 공급할  있게 됐다.

해당 노선의 운항 일정은 다음과 같다:

운항일

출발

도착

항공기

매일 2회

상하이

인천

B777-200 ER

A350-900

월요일, 목요일, 토요일

인천

애틀랜타

B777-200 ER

매일

인천

디트로이트

A350-900

화요일, 수요일, 금요일, 일요일

인천

로스앤젤레스

B777-200 ER

 

 

 

 

 

중국 의료장비 공급업체들은 최근 다시 생산을 시작했으나, 여객기 운항이 중단되며 미국으로 화물을 운송하기 위한 대안을 모색하고 있었다. 이에 델타항공이 아시아-미국 구간 화물기를 확대 운항하면서 의료 장비의 주요 공급망을 확보하게 되었다.

델타항공의 마지막 화물기는 노스웨스트 항공이 2009년에 운항하였다.

한편, 델타 화물은 의약품과 화훼, 공산품, 전자상거래 품목, 국제 우편, 중장비 연간 42 1 톤의 화물을 세계로 운송하고 있다.

Related Topics:
Share